Table setting 2010 vol.6

Table setting은 음향을 중심으로 어떤 미적 가능성을 구성할 수 있는가라는 관심사를 중심으로 모이는 작가들의 모임이자 연주회 또는 토론회의 명칭이다.

음악에 의해서 범주화되는 음향 그리고 영상의 부차적 소재로서의 음향과 같은 어떤 장르적 특정성에 연연하기 보다는 즉흥성과 동시성을 바탕으로, 특정한 목적 보다는 특정한 상황에 더 주목한다.

Table Setting은 어떻게 음향을 바탕으로 상황을 구성할 수 있는가라는 의문에 대한 한가지 제안 가능한 대안적 방식이며 2004년부터 진행된 미디어 연주회 RELAY의 대안이자 현재의 음향 중심적 작업을 진행하는 작가들의 발언대이다.

Table Setting의 2010년 6번째 연주회는 일본의 즉흥 연주가 Tetzuzi Akiyama와 뉴욕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이옥경씨를 초청하여 솔로 연주와 한국 즉흥 연주자들의 연주로 진행할 예정이다.

장소 : 공중캠프
약도보기

* 이번 행사는 공중캠프의 Walking Together 와 연계행사입니다.

일시 : 2010년 12월 12일 일요일 오후 7시
입장료 : 10000 원

참여 연주자 :
Tetzuzi Akiyama
이옥경(Okkyung Lee)
진상태
홍철기
최준용
류한길

Tetuzi Akiyama
일본의 기타, 바이올린 연주자, 악기 제작자.
1987년 즉흥연주 그룹인 Madhar 결성하여 활동을 시작하였다. 또 다른 도쿄의 실험적 작곡가인 Taku Sugimoto와 함께 1994년 클래식 앙상블인 Hikyo 스트링 퀸텟을 조직하여 활동하였고
솔로 연주자로서도 전세계에서활발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악기를 하나의 즉물적 장치로서 인지하고 그 자체의 가능성을 탐구하는 독자적인 연주법을 선보이고 있다.
홈페이지

이옥경(Okkyung Lee)
한국 출신의 첼로 연주자. 컨템포러리 첼로에서 즉흥적 작곡으로 활동하고 있다.장르적 성격에 집중하기 보다는 재즈, 한국전통음악, 팝음악, 노이즈까지 수많은 타 장르와의 교류를 통해 자신의 독자적인 연주론을 확보하고 있다. 현재 뉴욕에 거주하며 수많은 연주자들과의 전세계적인 협연을 진행하고 있고 특히 laurie anderson, derek bailey, john butcher, thurston moore, ikue mori,
jim o’rourke, evan parker, Christian marclay등과의 협연으로 유명하다.
홈페이지

기획 / 진행 : the manual
기획 협력 : 공중 캠프, Balloon & Needle
후원 : 서울문화재단, 한국문화예술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