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을 한다는 건 죄스럽다.

여기에 무언가 쓰는 것도 죄스럽군.

댓글 남기기